Ringster's Techblog

Tech, Mobile, Internet

Archive for the ‘책 영화 음악’ Category

콘택트, 그리고 인터스텔라

leave a comment »

잘 기억이 나지 않는 어린 시절, 아버지의 서고에서 우주의 별들과 은하를 찍은 사진들로 가득 찬 책을 발견했고, 그 책에 실린 몇몇의 컬러 사진들은 내 맘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어느정도 나이가 들고 나서 그 책이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 였다는 것을 알게되었다. 여전히 용어나 내용들을 이해하기엔 어린 나이였지만 책에 실린 사진들을 통해 우주와 대자연에 대한 경외심과 호기심을 갖게 되었다.

얼마 전 인터스텔라를 보고 온 후 관련 정보를 검색하다 웜홀과 블랙홀이 등장하는 영화라는 제목의 글을 발견했다.
거기서 발견한 칼 세이건 원작의 콘택트.

contact
영화 보는것을 즐기기는 하지만 굳이 오래된 영화까지 찾아볼 정도의 열정은 없기에 1997년 작이라는 것이 잠깐 마음에 걸렸지만, IMDB네이버 평점도 나쁘지 않았고, 칼 세이건에 대한 추억(?)을 회고하는 의미로 영화를 시청하기로 했다.

스포일러 주의


이 영화는 SETI (Search for Extra-Terrestrial Intelligence)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앨리 박사 (조디 포스터)가 외계로부터의 신호를 받으면서 일어나는 일련의 사건들이 주를 이룬다. 그 신호가 지구인들보다 높은 지성을 가진 존재가 보낸 어떤 기계의 설계도라는 것을 알게되면서 사람들은 의견이 충돌하기 시작한다.

간단하게는 기계를 만들어야 한다/그렇지 않다부터, 종교/과학의 대립까지.

이 중 종교를 대변하는 팔머(매튜 매커니히)와 과학을 신봉하는 앨리의 대립이 흥미롭다.

처음 마주쳤을 때 “우주라는 넓은 공간에 우리만 존재한다면 엄청난 공간의 낭비가 아니겠냐”느냐는 말로 서로 통하고 하룻밤을 지새우지만 그 이후 대화에서 앨리는 해당 존재를 또 다른 지성으로, 팔머는 신으로 받아들이려 한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의견 차이를 확인한 앨리는 팔머에게 다시 연락하지 않았고, 이렇게 둘은 헤어진다.
앨리의 우주 신호 발견 이후 이 둘은 다시 재회하게 되는데 이 때 앨리는 “오컴의 면도날(같은 현상을 설명하는 두 개의 주장이 있다면, 간단한 쪽을 선택하라)”을 이야기하며 팔머에게 신이 존재하면서 하나의 증거를 남겨놓지 않은 것과, 신이 존재하지 않는 것. 어떤 것이 더 합리적인가 라고 묻는다. 존재한다고 믿고 싶다라는 팔머에게 앨리는 증거가 필요하다고 말하고, 그러면 팔머는 돌아가신 아버지를 사랑했었다는 것을 증명해 보라고 말한다.

기계가 1인용 수송 장치라는 것을 알게되면서 지구인을 대표하는 1인을 심사하는 위원회가 열리게 되는데, 심사위원인 팔머는 유력한 대상자였던 앨리를 “신이 존재한다고 믿느냐”라는 질문으로 무너뜨린다. 하지만 기계의 작동중 발생한 불의의 사고로 인해 차선책이었던 앨리가 기계에 탑승하게 되고, 신호를 보냈던 존재와 마주치게 된다.

그 이후 의식을 잃은 앨리가 정신을 차린 후 알게 된 사실은 “기계는 작동했으나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라는 것이었다.
이후 이어진 청문회에서 앨리는 외계인의 기계를 통해 은하계를 돌아보고 아무런 증거도 없이 돌아온 것과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은 것. 어떤 것이 합리적인가 라는 “오컴의 면도날”에 대한 질문을 되받게 된다. 아무런 증명도 할 수 없었고 증거도 없었지만, 앨리는 자신이 겪었던 경험이 사실이라 믿고, 이것을 공유하고 싶다는 이야기로 청문회를 마친다.
이 모습을 바라보던 팔머에게 기자들은 어떤 이야기를 믿느냐고 묻고 그는 “종교인으로서 입장은 다르지만 추구하는 바는 진리에 대한 추구로 같다. 나는 그녀를 믿는다.”라고 말을 하며 영화는 막을 내린다.
인터스텔라나 그래비티와 같이 시각적 경이로움을 주는 영화는 아니고 CG가 등장하는 부분에서는 촌스럽고 눈에 거슬리는 부분도 있다. 하지만 화려한 영상으로 이루어진 CG의 놀라움보다 앨리와 팔머를 통해 종교와 과학 어느쪽도 편들지 않고 감동과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영화의 여운이 더욱 큰 것 같다.

한 네티즌이 영화에 대해 남긴 글귀가 유독 마음에 남는다.
“정말 우주는 넓고 지구는 작다. 이 광활한 공간속에 우리는 얼마나 조그만 미물로 100년도 안되는 짧은 생애를 스쳐 지나는 것인지.. 종교인들이 신의 권능 앞에서 느끼는 경외심과 겸허함이 이런 느낌이라면 그 대상은 다를지라도 나는 충분히 공감할 수 있을 것 같다.”

평점 : 5/5

기타
– 팔머 역으로 나오는 매튜 매커니히는 인터스텔라의 주인공이다. 영화를 보면서 계속해서 들어본 말투인것 같다..라고 생각했는데 인터스텔라 주연이었을 줄이야.

– 로버트 저매키스(감독)의 재미있게 보았던 또 다른 작품으로는 리얼 스틸, 캐스트 어웨이, 포레스트 검프. 이런 작품들을 만든 영화 감독인데 이름이 생소하다니.. 난 내 생각보다 영화쪽에 더 무지하구나…

Written by Ringster

2014/12/22 at 2:34 am

인터스텔라 후기

leave a comment »

지난 화요일, 아이맥스로 인터스텔라를 보고왔다.
봐야지 봐야지 하면서도 아이맥스 상영관이 하도 매진이라 천천히 봐야겠다 싶었는데, 아이맥스 상영이 종료됐다는 기사 (잘 나가는 영화 ‘인터스텔라’ 아이맥스 상영 중단 왜?)를 보고 반쯤 포기했던 차였다.
못내 미련이 남아 영화관 티켓을 검색해보니 이상하게도 아이맥스 티켓이 넘쳐나는것 아닌가?
심야 시간대에 다시 상영을 시작했다고 하는데 아직 잘 알려지지 않아서인지 좋은 자리의 티켓을 어렵지 않게 구했다.
매번 매진되는 영화를 그렇게 내려버리는 바보짓을 하겠냐 싶어 대안이 나오겠지 하면서도 때를 놓친(?) 것을 은근히 아쉬워 하던 터라, 기분좋게 극장으로 향했다.

평소 존경하는 조진서 기자님께서는 (블로그 우측에 있는 indizio 링크) “스토리는 별로이나 있어보이게 잘 포장해 놓은 영화“라고 평하셨는데,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내 생각은 조금 다르다.

스포일러 주의


이 영화를 한마디로 요약하면 “우주를 배경으로 한 히어로물” 이라고 본다.
나는 영화를 보는 내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다크 나이트 라이즈”가 오버랩 되었다.
암울한 배경과 시련에 빠지고 그걸 딛고 일어나는 주인공, 믿었던 사람의 배신, 마지막에 보여준 자기 희생과 자신을 기다리는 여인을 향해 떠나가는 모습. 다크나이트와 인터스텔라에서 공통으로 나타나는 설정들이다.

이 영화에서 굳이 논리의 허점을 따지려면 끝도 없다.
조진서 기자님께서 언급하신 여러가지를 제외하고라도, 영화의 후반부에 자신의 방안에서 시계를 통해 해답을 발견하고, “아빠였다”라고 소리치며 나오는 여동생을 껴안아주는 오빠나 (얼마전까지 집에서 나가라고 빽빽 소리쳤음에도 오빠 입장에서는 헛소리를 하면서 뛰어나오는 여동생을 껴안아 줄만한 아량있는 오빠, 얘가 드디어 미쳤나보다라는 안쓰러움에 껴안아 줬는지도 모르겠다.) 자신의 딸이 세상을 구했음에도 브랜드 박사를 구하기 위해 정비 담당자 몰래 우주선을 뺴돌린 주인공이나 (딸이 세상을 구했는데 우주선 한대 빼주거나, 아니면 탐사대를 조직해서 해서웨이를 찾으러 떠난다거나 할 권력이 없진 않을것 같은데…) 제일 유능하다는 박사가 도킹도 제대로 되지 않았는데 굳이 우주선 실내에 진입하려는 것 등 상황을 따져보면 말도 안되는 상황이 많다.

하지만 이런 것을 “시간여행을 배경으로 한 공상과학 영화”가 아닌 히어로물의 관점에서 생각한다면?
먼 곳에서 위험에 쳐해있는 가족을 위해 어떠한 시련도 극복하고, (시간을 줄이기 위해 우주선의 한계 속도로 행성을 진입하고, 만 박사의 만행(?)을 수습하기 위해 대기권에 떨어지는 엔듀어런스 호를 끌어올리고, 구름마저 얼어붙는 혹한의 행성에서 우주복의 헬멧이 깨진채로 살아남고, 결국 블랙홀에까지 들어가는…) 결국 자신을 바쳐 사랑하는 사람들을 구해내며, 마지막에는 위험에 빠졌을지 모를 여인을 향해 한걸음에 달려 나가기까지 한다. 주인공은 히어로가 갖춰야할 요건(?)들을 착실히 잘 갖추고 있고, 시련을 극복하는 장면들은 긴박하고 속도감있게 진행된다.
결말은 (개인적으로는 책장 안의 모습이 맘에 안들긴 하지만) 나름 감동적이고, 여운을 남긴다.

공상과학의 측면을 벗어나 생각해보면 상당히 잘 만들어졌고, 재미있는 영화이다. 슈퍼맨이나 아이언맨 같은 영웅물을 볼때 슈퍼맨 몸의 구조나 아이언맨 슈트의 제조법을 따져가며 비과학을 논하는건 무리가 있으니까 말이다.

그런고로 나는 평점 4.5/5.

기타 :  같은 이유로 나는 인터스텔라와 그래비티를 같은 맥락에서 비교할 수 없다고 본다.
– 그래비티는 “다큐”에 가까운 영화이고 인터스텔라는 “히어로물”이기 때문이다. (그래비티의 주인공도 온갖 역경을 헤쳐 나가기는 하지만, 문제의 해결 방식이 다큐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나에게 그래비티는 놀라웠고, 인터스텔라는 즐거웠다. 또한 두 영화 모두 감동적이었다.

– 사실 조진서 기자님의 글에 반론아닌 반론을 제기한거 같게 되어 부끄럽다.
글솜씨도 부족하고, 생각의 폭이나 경험도 기자님의 발끝에도 미치지 못한다.

Written by Ringster

2014/12/11 at 2:25 pm

책 영화 음악에 게시됨

Tagged with ,

Yurim Jin, Programmer&Designer

Fork my brain because I'm ready to commit

jamesjungkuelee's biotech story

Biotech, entrepreneur, life

Communications as Ikor

기업 위기관리의 모든 것

Charles Pyo Ventures

시도와 실패, 성장의 기록. 2막에서도 계속되는 모험들.

techNeedle 테크니들

글로벌 테크 소식을 인사이트와 함께 전달합니다

Open API, Cloud, DevOps 와 eBook

Open API, eBook, Cloud, DevOps

Economics of almost everything

Tech, Mobile, Internet

cylee

Tech, Mobile, Internet

gorekun.log

고어쿤로그

Google Developers Korea Blog

Tech, Mobile, Internet

Android Developers Blog

Tech, Mobile, Internet

최피디의 앱스 개발기

기술, 앱스, SNS, 창업

D2 Blog

Tech, Mobile, Internet

All of Software

Tech, Mobile, Internet

'Startup's Story Platform’

'Startup's Story Platform’